코치를 사느니 중고 구찌를 사겠다? | 조명광 대표컨설턴트

아이언 드래곤을 안다면 최근 대세 배우(?)를 안다는 뜻이다. 이 대세 배우에게 광고계 러브콜이 쏟아졌다. 바로 영화 <타짜>에 나온 한 장면이 회자되면서 배우 김응수. 곽철용의 ‘묻고 더블로 가’ 장면을 광고 화면으로 불러들인 회사는 버거킹으로 최근 마케팅 업계에서 지속적인 화제를 불러 일으키고 있다. 이 전에는 김두한이 외치던 4딸라를 물어와서 이슈가 되기도 했다. 버거킹의 커뮤니케이션이 비즈니스에서 어떤 의미를 보여줄까?

Read More ▶ https://brunch.co.kr/@clncompany/204

No Comments

Pos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