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신사 스타일’은 어떻게 만들어졌나 | 이승윤 자문교수

무신사(MUSINSA)는 30대 이상이라면 이름조차 생소할 수 있는 온라인 쇼핑몰이다. 그러나 특유의 철학을 바탕으로 입점 브랜드가 3000개를 훌쩍 넘으며 1020세대들이 신발을 구매할 때 가장 먼저 들리는 곳으로 성장했다. 리미티드 에디션 운동화 몇 컬레를 팔면서 시작된 무신사는 연간 거래액 1조원을 목표로 하는 한국 패션계의 아마존이 되고 있다. 무신사는 패션 분야의 최신 트렌드를 전달하는 미디어이자, 다양한 패션 브랜드를 돕는 커머스로 자신들의 역할을 정의한다. 한마디로 패션에 대한 모든 정보가 존재하는 미디어 커머스 채널이 무신사의 현재 위치다.

Read More ▶ http://www.the-pr.co.kr/news/articleView.html?idxno=43361

No Comments

Pos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