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덕은 어렵지만 탈덕은 쉽다 | 조명광 대표컨설턴트

브랜드와 브랜딩이란 용어가 요즘처럼 많이 사용되는 때가 된 것도 그리 오래된 일이 아니다. 메이커란 말이 익숙하신 분들이 아직도 있는 걸 보면 브랜드의 시대가 된 것은 그리 오래지 않았다. 하지만 브랜드의 힘은 날로 강력해지고 있다. 입덕을 쉽게 하고 탈덕을 어렵게 만드는 브랜딩을 위한 체크포인트를 몇 가지 살펴보자.

Read More ▶ https://brunch.co.kr/@clncompany/206

No Comments

Pos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