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현명한 PPl | 조명광 대표컨설턴트

상업방송에서 PPL은 잘 표현하기 어려운 광고다. 광고 시간에 하는 광고라면 ‘광고려니’하고 보게 되지만, PPL은 태생의 한계를 가지고 있다. 이 때문에 노골적인 어필이 부정적 영향으로 나올 수 있어 극의 전반적인 흐름에 어울리도록 적용하기 쉽지 않다. 최근 시청자의 안목과 인내의 폭이 넓어졌다고는 하나, PPL은 여전히 어렵다. ‘피할 수 없으면 즐겨라’라고 한다. PPL의 세계에서도 이 말이 통용될 수 있을까? 즐길 수 있는 PPL을 위한 방법에는 어떤 것이 있을까?

Read More ▶ https://blog.daehong.com/146?fbclid=IwAR1QcpksGQQsLU7gz0ir7C93JTdADQ8oST-w8sBHrS8qvsxXxo5hyXaXowM

No Comments

Pos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