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그레우스’로 보는 브랜드 세계관 | 이승윤 자문교수

2020년 2월 24일, 빙그레 인스타그램 공식 계정에 아무런 설명 없이 “안녕?”이라는 짧은 인사와 함께 왕자 만화 캐릭터 같은 인물의 셀카 사진이 올라온다. 빙그레우스는 철저하게 MZ세대로부터 단시간 흥미를 끌 수 있도록 B급스러운 정체성을 그대로 담아냈다. “내가 누군지 궁금하오?” “찍지 말랬는데도 참”과 같은 다소 느끼한 멘트와 함께, 끊임없이 자아도취적인 셀카를 올리는 기행은 지금껏 기업이 만들어갔던 브랜드 캐릭터와 분명 큰 차이가 있다.

Read More ▶ http://www.the-pr.co.kr/news/articleView.html?idxno=44688

No Comments

Post A Comment